정승환 응급실 다운로드

수술 전 빈혈(Hb 4 mmol/L)는 비생존자(37.7% vs 19.8%)에서 더 흔했다. P = 0.073), 및 저알부민혈증(<2.7 g/dL)은 비생존자(P < 0.001)에서 유의히 높았다(표3(표3).3). 복강경 수술은 생존자에서 더 자주 수행되었다 (표 44). 저알부민혈증은 여러 가지 메커니즘을 가진 급성 질환에서 일반적으로 개발됩니다. [22] 알부민의 반감기는 약 20 일이기 때문에 영양실조를 식별하거나 정량화하는 데 좋은 매개 변수가 아닙니다. 그러나, 몇몇 연구 결과는 수술 전 저알부민혈증이 수술 후 합병증 또는 죽음의 위험 요소입니다 보고했습니다. [22–24] 반대로, 수술 전 알부민과 는 달리, 수술 후 24 시간에서 알부민은 부적절하게 사망률을 예측하는 것 같습니다. [25] 저알부민혈증과 병원 내 사망률 사이의 관계에 관한 우리의 연구 결과는 이전 연구와 일치합니다. [22–25] 처음에 광범위 스펙트럼 항생제는 경험적으로 관리되고, 이들은 혈액 문화 또는 peritoneal 액체 문화 결과를 장악한 후에 특정 항생제로 변경되었습니다. 병원 도착 후 사용할 수 있는 첫 번째 결과 수술 전 생화확적인 매개 변수로 간주 되었다. 응급 GI 수술을 받은 60세의 평균 연령의 중증 외과 환자 집단에서 전체 병원 사망률은 15.2%로 이전 연구와 일치합니다. [1,3,15,16] 이전 연구에서 나이와 성별이 당막염 환자 중 사망의 위험 요소임을 발견했지만,[1,17,18] 우리는 유의한 효과를 관찰하지 못했습니다.

약어: APACHE II = 급성 생리학 및 만성 건강 평가 II, ASA = 마취전문의의 미국 학회, BUN = 혈액 요소 질소, GI = 위장, Hb = 헤모글로빈, ICU = 집중 치료 단위, MPI = 만하임 복막염 지수, SAPS II = 단순 급성 생리학 점수 II, SOFA. 몇몇 연구 결과는 응급 위장 (GI) 수술을 겪은 중요하게 아픈 외과 환자에 있는 병원 내 사망을 위한 위험 요소를 평가했습니다. 이 연구의 목적은 응급 GI 수술 후 중증 수술 환자에서 병원 내 사망률과 관련된 위험 요소를 확인하는 것이었습니다. 수술 전 빈혈은 심장 및 비심장 수술을 받은 환자에서 사망 위험이 증가하는 것과 독립적으로 연관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,[26] 수술 중 출혈 및 수혈은 예후 불량과 관련이 있습니다. [27,28] 본 연구에서, 수술 전 빈혈은 또한 사망의 독립적 인 위험 인자인 것으로 나타났다.